고객의 소리
  • 바로가기 배너입니다
  • 후원안내 바로가기
  • 자원봉사안내 바로가기
  • 평생교육프로그램 시간표 바로가기
  • 회원가입안내 바로가기
 자유게시판
나누고 누리는 금정구노인복지관
해당 게시물을 인쇄,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.
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.
제목 들오리 이야기
작성자 김인곤 작성일 2017-09-06 조회수 549

들오리 이야기

?

19세기 덴마크 철학자 '키에르 케고르'의 '들오리 이야기'입니다.
지중해 해변에 살던 들오리 한 떼가 추운 지역으로 이동하려고 날아가다
어느 한 마을을 지나게 되었습니다.

그런데 그중 한 마리가 아래를 내려다보니 아름다운 집 뜰에
집오리들이 옹기종기 모여 평화롭게 모이를 먹는 모습이 보였습니다.
들오리는 그 모습을 너무 부럽다고 생각하고 있는데,
갑자기 한 쪽 날개가 아파져 온다는 것이 느껴졌습니다.

잠시 쉬어 가려는 생각으로 홀로 집오리가 있는 집 뜰에 내려앉았습니다.
들오리는 집오리들의 융숭한 대접을 받으며 신나게 놀며 지냈습니다.

그런데 문득 이래서는 안 되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.
그래서 다시 날아오르려고 날개를 퍼덕거렸지만,
그동안 살이 쪄서 날 수가 없었습니다.

"에이 내일 날아가지 뭐"
들오리는 '내일, 내일'하며 많은 날을 집에서 보내게 되었습니다.

그렇게 몇 달이 지나갔습니다.
어느 날 하늘에 들오리 떼들이 아름다운 수를 놓으며 날아가고 있었습니다.
정신이 번쩍 난 들오리는 다시 한 번 날아오르려고 노력했지만,
영영 날아오를 수가 없었습니다.

미루지 마세요.
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면 내일 해야 할 일이 두 배가 되고,
오늘 해야 할 이야기를 다음으로 미루면 꺼내기 더 힘들어집니다.
미루면 쉬워지는 것이 아니고 힘들어지는 것이라는 걸 꼭 기억하세요!


# 오늘의 명언
내일 시작하지 말고 지금 당장 시작하라.
오늘 짐을 싸야 내일 아침 해가 뜨자마자 떠날 수 있다.

download :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.
작성자 내용 비밀번호
이전글 :   문왕과 강태공
다음글 :   탁구장 이용
글쓰기 답글작성 삭제 수정 리스트
게시물 수 : 30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
30 탁구장 이용   회원 18.02.21 295
29      답글 [RE]탁구장 이용   복지관관리자 18.02.22 259
28 송년의 밤   김주환 17.12.08 449
27      답글 [RE]송년의 밤   복지관관리자 17.12.11 469
26 들오리 이야기   김인곤 17.09.06 549
25 문왕과 강태공   김인곤 17.09.05 523
24 노력의 문  [1] 김인곤 17.09.04 514
23 다이아몬드 같은 사람  [1] 김인곤 17.09.03 550
22 파킨슨, 알츠하이머, 건망증   장광호 17.08.10 624
21      답글 [RE]파킨슨, 알츠하이머, 건망증   복지관관리자 17.08.14 514
1 [2] [3]